티스토리 뷰

산들바람

부안 당일치기 여행

편-린 2018.04.14 21:01

|부안 당일치기 여행

|2014-02-23

|nikon d80, 18-55mm






부안으로 다녀온 당일치기 여행.

그땐 평범한 여행이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참 특별했던 여행이 아닐까 싶다.

지극히 나에게.



군산에서 출발했기 때문에 새만금 방조제 도로를 따라서 부안으로 넘어갔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같이 간 추천받은 백합죽 맛집부터 찾았다.



부안 이화자 백합죽 (계화회관)

 ̄ ̄ ̄ ̄ ̄ ̄ ̄ ̄ ̄ ̄ ̄ ̄ ̄ ̄ ̄ ̄ ̄ ̄ ̄

전라북도 부안군 행안면 변산로 95 계화회관

매일 09:00 - 21:00 연중무휴




이렇게 백합을 먹어본적이 없는데, 아마 처음이었을 듯.

백합구이와 백합죽을 주문했다.





먼저 나온 백합구이. 초고추장 찍어먹는데, 세상 맛있다. 진짜 맛있다. 짱 맛있다.

물로 내가 해산물 덕후니까 모..




하 군침돈다..




그리고 나온 백합죽




죽보다는 구이가 더 맛있긴 했지만, 죽도 꽤 맛있었다. 

전복죽을 안좋아해서 기대를 안했었는데 개인적으로 전복죽보다 맛있었다.




TV에도 나오고 꽤 유명한 곳. 다음에 가게 된다면 골고루 먹을 수 있도록 정식을 먹어봐야겠다.





밥을 다 먹고 내소사로 향했다.

이화자백합죽에서 내소사까지는 차로 40분정도 소요된다.




내소사

 ̄ ̄ ̄ ̄ ̄ ̄ ̄ ̄ ̄ ̄ ̄ ̄ ̄ ̄ ̄ ̄ ̄ ̄ ̄

주소 /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243

*경내의 건물로 대웅보전(보물 제291호)과 설선당, 보종각, 부안군 벽산면의 실상사터에서 옮겨 세운 연래루가 있다.





일주문을 들어서면 천왕문에 이르기까지 전나무 숲길이 이어진다.

이 내소사 입구 전나무 숲길은 솔바람 소리에 전나무 사이로 내리는 비[松風檜雨], 4월의 신록[四月新綠],

겨울의 눈꽃[冬期白花]으로 표현되는 전나무 숲 3경[檜林三景]으로, 변산 8경 중 하나에 들 만큼 아름다운 숲길이라고 한다.








2월이라 조금 아쉬웠던 길.











산을 다니면서 좋아하게 된 절.
















곳곳에서 묻어나는 아름다움.







솔섬

 ̄ ̄ ̄ ̄ ̄ ̄ ̄ ̄ ̄ ̄ ̄ ̄ ̄ ̄ ̄ ̄ ̄ ̄ ̄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에 위치한 솔섬.

격포항에서 시작해서 솔섬으로 끝나는 변산마실길 4코스가 있다.






솔섬은 뭐..사진가분들에게 유명한 곳인데 나도 두번이나 가봤는데 잘 모르겠다.

날씨가 좋아야 하는건지 내가 모르겠는건지 모르겠따 : )




채석강 자연명소

 ̄ ̄ ̄ ̄ ̄ ̄ ̄ ̄ ̄ ̄ ̄ ̄ ̄ ̄ ̄ ̄ ̄ ̄ ̄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 301-1

* 1976년 4월 2일 전라북도기념물 제28호로 지정 되었다.



솔섬에서 채석강으로 넘어왔다.

저 멀리 보이는 건물은 대명리조트 변산.






솔섬보다 훨 조쿠만. 그나저나 지니야 왤케 예뿌니!!!!!!!










나중에 타이틀은 변산반도국립공원 투어로 해서 다시 가야할것 같은 부안.

변산 산행도 해보고 싶고, 다른 계절의 부안도 정말 궁금하다.





부안 격포항 회센터

 ̄ ̄ ̄ ̄ ̄ ̄ ̄ ̄ ̄ ̄ ̄ ̄ ̄ ̄ ̄ ̄ ̄ ̄ ̄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항길 24-8

* 격포어촌계회센터A동과 B동, 두 건물로 나누어져 있다. 다양한 수산물을 먹을 수 있다.



나는 저 앞에 보이는 곳으로 들어갔는데 A동이었나보다.

안에 들어가면 다른 회센터와 마찬가지로 여러 상점이 쫙 나오는데 그냥 끌리는 곳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회랑 석화찜을 주문했다. 가격은 기억이 나질 않는데 뭐 다해서 5-7만원 했던거 같기도.




기본으로 조개탕이 나왔다. 이게 기본이라니..말이 되나.

게다가 정말 푸짐하게 담아주셨다.




그리고 또 기본으로 나온 개불. 




석화찜을 주문하면서 생굴도 먹고 싶어했는데, 그걸 들으신 사장님이 생굴도 이렇게 주셨다.

사장님 쨩..




그러니까.. 석화찜와 회를 주문했는데 기본으로 이게 다 깔린다.

조개탕, 석화, 개불, 해삼, 멍게, 관자회? 가 기본으로!!!!!!!!!!!!! 여기 이름이 뭐지 다시 가고싶다.




진짜 격포항회센터 강추강추




그리고 석화찜에 이어 나온 회.

이날 진짜 배터지게 먹고 행복해했던 기억이 있다.


부안 여행의 마지막은 격포항 회센터로!

한국가면 꼭 가야지 격포항 회센터.








'산들바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리운 소백산  (4) 2018.10.10
부안 당일치기 여행  (0) 2018.04.14
소백산 연화봉 산행 (죽령탐방코스)  (1) 2018.04.12
고려산 진달래 축제  (3) 2018.04.10
북한산 진달래능선 산행  (7) 2018.04.10
설악산 울산바위 산행  (2) 2018.04.09
댓글
댓글쓰기 폼